천호2구역 정비구역 지정 14년만에 착공…옛 성매매집결지

김홍찬 기자 / 기사승인 : 2020-01-13 09:14:59
  • -
  • +
  • 인쇄
▲ 천호2구역 조감도 (사진제공=강동구청)

 

[메디컬처타임스=김홍찬 기자] 노후 건축물과 성매매 집결지 등이 있었던 천호재정비촉진지구 천호2구역의 재건축 사업 기공식이 10일 열렸다고 서울 강동구가 13일 밝혔다.


재건축이 완료되면 이곳에 지하 4층, 최고 지상 20층의 공동주택 2개 동이 들어서게 된다. 전용면적은 52∼108㎡이며 가구 수는 188가구(일반분양 156가구·임대주택 32가구)다. 준공 목표 시기는 2022년 6월이다.

천호재정비촉진지구는 2006년 정비구역으로 지정됐으며, 그 안에 1·2·3촉진구역과 존치관리구역이 있다. 이 중 천호1구역은 작년 1월 관리처분계획인가를 받은 후 이주와 철거가 진행되고 있으며, 천호3구역은 작년 10월 시공사인 대림산업㈜과 도급계약을 체결한 후 관리처분계획인가를 준비 중이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천호2구역을 시작으로 천호1·3구역도 착공과 이주를 눈앞에 두고 있으며, 인접한 천호·성내재정비촉진지구 천호4구역도 관리처분계획인가를 받았다"며 "천호동이 우리 구의 상업·업무 중심지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메디컬처타임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홍찬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주요기사

+

  • 롱지비티 300*100
  • 카톡기사제보
  • 세이프닥
  • KPR300

많이 본 기사

뉴스

+

피플

+

&웰스

+

PHOTO NEWS